본문 바로가기
글로벌 부호

일론머스크가 저격한 18조 기부한 매켄지 스콧 두번째 이혼, 이유 (+아마존의 창업자 제프 베이조스 전부인)

by 달리코치 2022. 9. 30.
반응형

두번째 이혼,남편은 댄 주잇

제프 베이조스 아마존 창업자의 전 부인인 매켄지 스콧(52)이 재혼한지 2년도 채 못돼 두 번째 남편 댄 주잇(47)과도 이혼한다.

28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 등에 따르면, 억만장자 자선사업가인 매켄지 스콧은 지난 26일 미국 워싱턴주 킹카운티 고등법원에 이혼 신청서를 제출했다. 이혼 사유는 밝혀지지 않았다. 이혼 서류엔 재산 분할에 대해서도 명시돼 있지만 내용은 공개되지 않았다.

 
                                             ▲ 매켄지 스콧 / 사진=AP 연합뉴스참조

현재 보유 자산이 약 377억 달러(약 54조 1000억원)로 알려진 스콧은 지난 2019년 베이조스와 이혼한 후 지난해 고등학교 화학교사인 댄 주잇과 재혼했다.

부부는 기부 활동에 적극적으로 나서면서 갑부들의 기부를 장려하는 자선단체 ‘기빙 플레지’ 소속으로 활동해왔다.

 
 
아무 조건없는 재산 기부로 두사람 분열
 
 
 그러나 최근 이 단체 홈페이지에서 주잇이 올린 내용이 삭제됐으며 스콧은 홈페이지에 있는 자신의 이력에서 주잇에 대한 언급을 지웠다. 뉴욕타임스는 “스콧이 계속 빠른 속도로 비영리 단체와 기타 기관에 아무 조건 없이 재산을 기부하면서 두 사람 사이 분열이 생겼다”고 전했다. / 사진=기빙 플레저

그러나 최근 이 단체 홈페이지에서 주잇이 올린 내용이 삭제됐으며 스콧은 홈페이지에 있는 자신의 이력에서 주잇에 대한 언급을 지웠다. 뉴욕타임스는 “스콧이 계속 빠른 속도로 비영리 단체와 기타 기관에 아무 조건 없이 재산을 기부하면서 두 사람 사이 분열이 생겼다”고 전했다.

 

스콧이 위자료로 받은 재산은  43조원-21년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이 큰 여성으로 선정

스콧은 베이조스와 이혼할 당시 그의 보유 아마존 주식의 4분의 1을 받으면서 지난 2020년 한때 세계 자산 보유 여성 순위 1위에 오르기도 했다. 당시 받은 주식 가치는 약 360억 달러(당시 환율 43조원)에 달했다. 이후 최소 127억 달러(약 18조원)를 기부해온 스콧은 지난해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이 큰 여성으로 선정되기도 했다.

제프베조스와 스콧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기부여왕’으로 부상해 주목 받고 있는 매켄지 스콧을 저격하고 나서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스콧은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업체 아마존을 창업한 세계적인 부호 제프 베조스와 이혼한 뒤 1년이 흐른 지난 2020년부터 베조스로부터 자신을 세계적인 부호로 만들 정도로 많은 위자료를 넘겨받은 것에 그치지 않고 위자료의 상당부분을 기록적인 자선사업에 쾌척해 글로벌 자선 사업계의 새로운 스타로 떠오른 인물이다.


5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투자전문매체 더스트리트 등 외신에 따르면 스콧으로부터 직접 피해를 당한 적이 없는 것으로 보이는 머스크가 스콧을 폄훼하고 나선 이유는 스콧이 전 남편에 대한 개인적으로 지닌 반감 때문에 민주당을 비롯한 여러 단체에 기부행위를 적극적으로 벌이고 있고 이 때문에 자신에게도 불똥이 튀고 있다고 믿는 것과 관련이 있다는 지적이다.

◇민주당과 머스크의 불편한 관계

더스트리트에 따르면 머스크가 스콧을 저격한 것으로 보이는 일은 머스크의 열혈팬 한명이 최근 트위터를 통해 질문을 올린 것에서 비롯됐다.

머스크를 적극 지지하는 것으로 보이는 한 트위터 사용자는 지난달 31일 올린 트윗에서 “민주당 소속인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은 재임시절 테슬라와 스페이스X는 물론 머스크 개인에 대해서도 열렬한 지지를 보냈는데 요즘 민주당과 머스크의 관계는 불편해보이는데 그 사이에 무슨 일이 있었길래 이렇게 달라졌는지 궁금하다”며 머스크에게 공개질의를 했다.

이에 대해 머스크는 댓글을 올려 “어떤 정당의 주요 인사들이 계속 나를, 테슬라를, 스페이스X를 공격하는데 그 정당을 내가 지지하는 것은 어려운 일”이라고 답했다.

그는 “난 개인적으로 지난 선거에서 민주당의 힐러리 클린턴 대통령 후보를 지지했고 바로 최근에는 조 바이든 대통령 후보를 찍은 사람”이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민주당에 대한 지지를 철회하고 공화당을 앞으로 지지하기로 마음 먹은 이유는 자신에게 있는 것이 아니라 민주당에 있다는 취지의 답변으로 해석됐다.

실제로는 머스크는 그동안 민주당을 찍어왔지만 오는 11월 예정된 중간선거를 비롯해 앞으로는 공화당을 지지하겠다고 최근 선언해 화제가 된 바 있다.

미국 전기차 업체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50)가 17살 연하의 여자친구 그라임스(33)와 3년 열애 끝에 별거 중이라고 21년09월24일(현지 시각) 미 연예매체 페이지식스가 밝혔다. [사진=CNN]참조

이 트윗은 머스크가 왜 민주당에 대한 지지를 거두게 됐는지에 대한 설명으로서는 별 문제가 없어 보였으나 더 이목을 끈 것은 매켄지 스콧을 언급한 대목이었다.

다른 트위터 사용자가 스콧이 지난해 6월부터 지금까지 총 465개 단체에 무려 38억 달러(약 4조7600억 원) 넘게 기부해 이목을 끌고 있다는 내용이 CNN방송의 보도를 트위터에 올리자 여기에 댓글을 달면서 스콧을 직접 거명했기 때문이다.

머스크는 댓글에서 “스콧은 전 남편을 많이 좋아하지 않았다고 보는 것이 크게 틀리지 않는 이야기일 것 같다”면서 “둘 사이의 싸움에 엉뚱한 사람들이 엮이는 바람에 피해를 보는 불행한 일이 벌어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영국 일간 인디펜던트는 민주당의 진보성향 정치인들이 스콧의 전 남편인 베조스는 물론 머스크 CEO까지 싸잡아 경제적 불평등의 상징으로 비판하는 배경에는 스콧이 기부하는 대상에 민주당이 포함돼 있다는 점이 작용하고 있는 것으로 머스크는 판단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해석했다.

실제로 머스크는 트윗에서 “(바이든 대통령을 비롯한) 민주당 정치인들이 최근 12개월 사이에 나에 대해 부정적인 입장으로 변했는데 이는 스콧이 민주당에 기부하고 있는 것과 무관치 않다”고 주장했다.

그는 더 나아가 “스콧이 기부하는 단체는 주로 전 남편을 비판하는 입장인 곳들”이라면서 “베조스에 대한 앙심을 품고 기부행위를 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스콧은 지난 2019년 베조스와 25년간의 결혼생활을 청산한 뒤 합의금 명목으로 베조스가 보유한 아마존 지분의 4분의 1을 넘겨받아 세계적인 부호의 반열에 올랐지만 이혼 직후부터 왕성한 기부활동을 벌여 화제의 인물이 됐다.

블룸버그 억만장자 지수에 따르면 스콧의 순자산은 436억 달러(약 54조6000억 원) 수준으로 여성 부호들만 따졌을 때 세계 4위에 올라 있다. 뉴욕타임스에 따르면 스콧이 현재까지 1253개 각종 단체에 기부한 금액은 125억 달러(약 15조6500억 원)에 달한다.

728x90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