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창업 COACHING

15개 부처·17개 광역지자체서 진행 중기부, 40개 사업에 '1조2330억'창업사업화 '8745억' 절반 이상 차지(+연구개발 분야도 '4207억' 중점 육성)

by 달리코치 2021. 1. 7.
반응형

정부가 새해 창업 활성화를 위해 1조5197억원 규모의 창업지원사업을 시행한다. 32개 기관에서 194개 사업이 가동된다. 비대면 스타트업 육성, 글로벌 기업 협업 프로그램 등 다양한 창업지원 프로그램이 지원될 예정이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새해 정부의 창업지원사업이 총 15개 부처와 17개 광역지자체에서 총 1조5179억원 규모로 이뤄진다고 4일 밝혔다. 지난해 대비 4.6% 증가한 규모다. 지난해까지 중앙부처 사업만을 대상으로 하던 통합공고도 새해부터는 광역지자체로 확산된다. 총 194개 사업이 시행된다.

기관별로는 스타트업 육성 전담부처인 중기부에서 총 40개 사업 1조2330억원 규모로 지원 사업을 실시한다. 전체 지원 가운데 약 81%를 차지한다.



문화체육관광부에서 11개 사업, 492억원 규모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10개 사업 458억원 규모로 창업지원사업을 실시한다. 문체부는 특히 올해 신규 사업을 3개 추가로 편성했다. 예산도 384억원이 늘었다. 이 밖에 고용노동부(298.5억원), 농림축산식품부(161.9억원), 특허청(153.2억원), 농촌진흥청(122억원), 환경부(120억원) 등이 창업지원 프로그램을 편성했다.

광역지자체 단위에서도 17개 시도에서 총 811억원 규모로 104개 사업을 지원한다. 서울시와 경기도가 각각 237억원, 206억원으로 가장 규모가 크다. 이 밖에 대전시(78억원), 부산시(52억원), 충남도(50억원) 등으로 지원한다.

분야별로는 중기부의 비대면 스타트업 육성 사업과 글로벌 기업협업 프로그램이 각 300억원 규모로 신규 편성됐다. 과기정통부에서도 정보통신기술(ICT) 미래시장 최적화 협업기술개발사업 등 8개 사업을 신규 지원한다.

특히 비대면 스타트업 육성 사업은 의료, 교육, 온라인 식품, 물류·유통, 콘텐츠 등 비대면 분야별로 창업 기업을 선발해 사업화 자금 등을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업력 7년 미만의 창업기업을 대상으로 평균 1억5000만원을 지원하는 것이 목표다. 방역·치료제는 복지부, 의료기기는 식약처, 교육콘텐츠는 교육부, 교육시스템은 산업부, 콘텐츠는 문체부, 물류·유통은 국토부 등 창업진흥원과 분야별 주관기관이 부처별로 협업한다.

만 39세 이하 청년 창업차 집중 육성을 위한 1413억원 규모의 프로그램도 별도 지원한다. △전통문화 청년창업 육성지원(문체부) △창업성공패키지(중기부) △농식품 벤처창업 인턴제(농식품부) △기상기후산업 청년창업 지원(기상청) 등이 대상이다.

유형별로는 창업사업화에 가장 많은 금액이 투입된다. 총 8745억원 규모로 전체 프로그램 가운데 57.6%를 차지하는 비중이다. 사업 수도 94개로 가장 많다. 연구개발(R&D)에는 총 4207억원이 투입된다. 창업교육 예산도 828억원으로 전년 대비 큰 폭으로 증가했다.

차정훈 중기부 창업벤처혁신실장은 “그간 중앙부처와 광역지자체별로 흩어져 있던 창업지원 정책을 통합 공고해 창업지원정보에 보다 쉽게 접근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창업지원포털 사이트 고도화를 통해 각 부처의창업사업을 한 곳에서 신청·접수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728x90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