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상법률.일상정보/재테크 컨설팅.코칭

웃돈이 절반이었던 샤넬백 리셀, 19% 급락 이유(해외 여행비로 대체)

by 달리코치 2022. 5. 23.
반응형

명품투자-리셀,지금은 

직장인 황모(31)씨는 작년 말 줄 서기 대행 업자까지 고용백화점 명품관에서 ‘보이 샤넬 플랩백’을 760만원가량 주고 샀다. 한두 달만 들다가 중고 시장에서 비싸게 팔 계획이었다. 최근 1~2년 ‘에루샤(에르메스·루이비통·샤넬)’로 불리는 명품 업체 제품은 리셀(다시 팔기) 시장에 내놓기만 하면 50% 넘는 웃돈에 팔렸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달 초 황씨가 중고 마켓에서 확인한 ‘보이 샤넬 플랩백’ 가격은 750만원. 제품 정가에 살짝 못 미치는 가격이었다. 황씨는 “일종의 투자라고 생각하고 줄 서기 대행 업자에게 20만원가량을 주고 어렵게 구했는데 리셀 가격이 내려가 허탈하다”고 했다.

최근 리셀 시장에서 샤넬·롤렉스를 비롯한 명품 중고 가격이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거리 두기 해제로 국내에서 어렵게 명품을 살 바에야 해외여행을 택하는 이들이 늘어난 데다, 리셀러들이 내놓는 물량까지 크게 늘었기 때문이다. 일부에선 “리셀 가격 하락은 코로나 기간 천정부지로 올랐던 명품 가격 거품이 빠지는 신호탄”이라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샤넬 되팔아도 본전 못 건져”

20일 명품 중고 거래 플랫폼 크림에서 거래되는 샤넬의 ‘클래식 미디움 플랩백 그레인드 카프스킨&실버 메탈 블랙’ 가격은 1140만원. 지난 1월 5일 1400만원에 거래되던 상품인데 4개월 사이 18.5% 떨어진 것이다.

롤렉스

“실물 구경조차 어렵다”는 불평이 나올 정도로 물량이 부족했던 롤렉스 리셀 가격도 최근 내림세다. 롤렉스 시계 중 가장 많이 팔리는 제품으로 알려진 ‘서브마리너 데이트 스틸 블랙’의 크림 리셀 가격은 1818만원이다. 지난 2월에 2090만원에서 13% 떨어졌다. 한창 리셀 가격이 정점일 땐 정가 1100여 만원에 80%가량의 웃돈까지 붙어 팔렸지만 이젠 리셀 가격이 정가와 비슷해졌다.

리셀 시장-명품 수요 늘린 장본인-10% 이상 성장

리셀 시장은 그간 명품 수요를 폭발적으로 늘린 장본인으로 꼽혀왔다. 물건을 구입해 쓰다가 시장에 내놓으면 가격이 내려가기는커녕 웃돈까지 붙여 팔 수 있게 되자 리셀 업자들이 명품 매장으로 몰려들었다. 명품 업체들이 한 달이 멀다고 제품 가격을 올렸지만 새벽부터 매장 입구에 진을 치고 줄을 서는 ‘오픈 런’ 현상까지 생겼고, 명품 수요는 줄지 않았다. 유로모니터에 따르면 지난 2019년 127억2670만달러(약 16조1692억원) 규모였던 국내 명품 시장은 작년 141억6500만달러(약 17조9966억원)로 10% 넘게 성장했다.

 

리셀시장의 예측은

◇오픈 런 줄고 “거품 곧 꺼질 수도”

22일 서울 롯데백화점 본점 샤넬 매장 앞엔 줄을 서서 입장을 기다리는 사람이 몇 명 되지 않았다. 몇 달 전만 해도 수백명씩 줄 서던 풍경이 사라지기 시작한 것이다. 최근엔 서서히 공급이 수요를 넘어서고 있다. 명품에 쏠렸던 코로나 이후 보복 소비가 여행 등으로 분산되기 시작했기 때문이다. 인플레이션으로 인한 소비 감소, 글로벌 경기 침체 탓에 명품 시장 성장 자체가 둔화하기 시작했다는 분석도 나온다. 롯데·신세계·현대백화점의 지난 1분기 명품 매출 증가율은 23~35% 수준으로 전년 같은 기간(35~45%)과 비교하면 성장세가 완만해졌다.

명품 시장 매출이 줄어들 것이라는 예상-급락으로

명품 시장 최대 큰손으로 꼽히는 중국이 코로나 봉쇄로 막히자 일부 명품 업체는 심각한 매출 부진을 겪고 있다. 루이비통·디올 등을 보유한 루이뷔통모에헤네시(LVMH)와 구찌의 지난 1분기 중국 매출은 30~40%가량 감소했다. 명품 업체들은 미국·호주 같은 다른 시장에서 판매를 늘려 중국 시장 부진을 만회하겠다는 계획이지만 이조차도 쉽진 않을 것으로 보인다. 가파른 물가 상승으로 소비가 위축되는 등 글로벌 경기가 크게 위축될 것이라는 전망이 크기 때문이다. 한 명품 업체 관계자는 “명품 시장 매출이 줄어들 것이라는 예상을 하긴 했지만 이 정도로 빨리 내려갈 줄은 몰랐다”고 말했다.

50대 주부가 의뢰한 샤넬 마트라스 싱글 플랩백. 언뜻 보기에도 너무 낡아서 값어치가 있을까 생각이 들 정도이지만, 중고상은 16만엔에 매입했다./FNN프라임온라인30년 전 산 곰팡이 핀 샤넬백 내놨더니… 중고상의 깜짝 감정가 [왕개미연구소]

일본의 출장 중고상 프랜차이즈 업체인 ‘아타카라야(あたからや)’는 지난 달에만 일본 전역에 신규 점포를 43곳 열었고, 4월에도 벌써 9곳이나 오픈했다.

이런 출장 중고상을 이용하는 고객은 어떤 사람들이고, 어떤 물건들을 팔까?

일본의 FNN프라임온라인은 최근 출장 중고상을 이용한 평범한 주부의 사연을 소개했다. 의뢰인은 도심에서 두 딸을 키우고 있는 50대 여성. 이 여성은 “대학생과 고등학생인 두 딸의 교육비가 엄청나게 드는데, 코로나 때문에 가계 수입이 20% 줄어 (명품을 팔아) 생활비와 학비에 보태려고 의뢰하게 됐다”고 말했다.

 

일본에 사는 50대 여성은 버블 호황기에 샀던 샤넬백과 손목시계를 출장 중고상에게 팔아서 205만엔의 현금을 손에 쥐었다. 사진은 중고상이 제시한 매입가./FNN프라임온라인

50대 여성은 20대 싱글 시절에 샀던 샤넬백 8점과 샤넬 손목시계의 감정을 의뢰했다. 당시 10만~30만엔 정도에 구입했다고 한다. 하지만 장롱 속에 보관한 시간이 20년도 넘다 보니 일부 샤넬백에는 곰팡이가 슬어 있었고, 외출할 때 들고 나가기가 부끄러울 정도로 너덜너덜했다.

의뢰인은 상태가 좋지 않은 샤넬백 감정을 요청하면서 미안한 표정을 지었지만, 놀랍게도 출장 중고상 직원은 “1980년~90년대 초반의 일본 버블 호황기에 유행했던 빈티지 명품들이 젊은층에 매우 인기”라며 “상태가 나쁜 샤넬백은 수선해서 재판매할 수 있으므로 샤넬백은 대부분 매입한다”고 말했다.

 

유행은 돌고 돈다던가. 30년 전에 구입했던 낡은 샤넬 미니백이 고가에 팔렸다. 30만엔에 샀던 미니백이 60만엔이란 가격에 중고로 팔려서 말 그대로 '샤테크(샤넬+재테크)'의 힘을 보여줬다./FNN프라임온라인

샤넬백 8점과 샤넬 손목시계 1점을 중고로 판 50대 주부가 출장 중고상에 팔아서 손에 쥔 현금은 205만엔(약 2000만원). 그가 가진 샤넬백 중에 가장 고가로 팔린 상품은 일본 거품경제 시기에 30만엔에 샀던 작은 사이즈의 샤넬백(미니 마트라스)이었다. 출장 중고상 직원은 “캐비어 스킨 샤넬 미니백은 흠집이 잘 생기지 않는 데다 최근 작은 사이즈의 샤넬백이 유행이어서 프리미엄이 붙어 60만엔”이라고 제시했다.

프랑스 럭셔리 브랜드인 샤넬은 지난해 한국에서 역대 최고 실적을 올렸다. 지난해 4차례 가격을 올렸고 올해도 2차례 인상했지만 한국인들의 샤넬 사랑은 멈추지 않는다. 사진은 샤넬 오픈런 현장 모습. 생생한 오픈런 현장은 한경진 기자가 진행하는 유튜브 영상(라인업)으로도 확인할 수 있다./라인업

지난해 샤넬코리아는 한국 시장에서 사상 최대의 실적을 올렸다. 매출은 32% 늘어나 1조2000억원, 영업이익은 67% 증가해 2490억원을 기록했다. 3개월에 한 번꼴로 이어진 가격 인상과 뜨거운 수요가 힘이었다.

샤넬은 ‘오늘이 가장 싸다’는 말이 나올 정도로 가격을 계속 올리지만(올해도 이미 두 차례 가격 인상) 수요는 좀처럼 꺾이지 않고 있다. 백화점 샤넬 매장 앞에서 새벽부터 줄서서 기다리다가 개장과 동시에 뛰어 들어가는 ‘오픈런’ 현상은 외신들이 ‘해외 토픽감’으로 보도할 정도다.

728x90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