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삼성10

삼성의 CEO 새 인물, 위기론에서 새로운 삼성으로 변혁과 성장(+대표 3인방 모두 교체+실리콘밸리식 인사제도 도입. 연공서열 무) 지난달 북미 출장에서 '냉혹한 현실'을 봤다고 밝혔던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뉴 삼성' 비전을 실현시키기 위해 파격적인 인사에 나섰다. 기존의 관측과 달리 김기남(DS)·김현석(CE)·고동진(IM) 삼성전자 대표이사 및 부문장 3명을 전부 교체하는 한편, 일부 사업부를 통합하는 등 조직 개편까지 진행해 대대적인 변화를 준 것이다. 삼성전자는 회장 승진 1명, 부회장 승진 2명, 사장 승진 3명, 위촉업무 변경 3명 등 총 9명 규모의 '2022년 정기 사장단 인사'를 7일 발표했다. 이번 일로 3명의 대표이사가 모두 교체됐을 뿐 아니라 반도체·세트(SET) 사업부문 수장도 모두 바꾸면서 세대교체가 이뤄졌다. 또 소비자가전(CE)과 IT(정보기술)·모바일(IM)부문은 이번에 세트(SET)부문으로 통합됐.. 2021. 12. 7.
이건희 회장을 가장 닮아,더 사랑한 장녀 이부진(+눈물 쏟으며 휘청+자매의 상류패션 아이콘+이부진 이혼) 故이건희 회장의 마지막 출근길,모두가 울었다. 이건희 회장의 열정과 경영업적과 신화 창조와 글로벌 3위 기업의 신화를 기억하게 된다. 유족으로는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과 이재용 삼성전자부회장이 있다. 장녀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차녀 이서현삼석복지재단의 이사장이다. 이부진의 프로필과 경력&수상 실적은? "여성이 사장까지 해야" 故이건희회장이 있는 곳엔 유리천장 없었다. "여성은 능력도 있고 유연하다. 여성 임원은 사장까지 돼야 한다." 28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2019년 기준 여성 임직원 비중은 40.2%에 달한다. 특히 여성 임원 비중은 2009년 0.76%에서 2019년 6.53%까지 약 9배 증가했다. 삼성전자는 여성 사외이사도 2명이나 있다. 고(故) 이건희 삼성 회장의 두 딸도 삼성에 몸담고 있다.. 2020. 10. 29.
이재용 딸 이원주, 사진찍은 친구들의 귀족적인 정체(+인맥 인스타 인맥 발레) 이재용이 가장 아끼는 보물인 딸 이원주다,이원주양은 2004년생으로 올해 16세이다. 미국 뉴욕에서 태어났다. 어렸을때부터 발레를 배웠다. 아빠도 닮고 엄마도 닮은 16살의 원주는 아주 이쁜 모습으로 성장중이다. 여늬 여중생과 다르지 않은 귀여운 모습이다. 이재용은 대상그룹의 장녀인 임세령과 결혼했다. 한국에서는 상위 순위에 있는 기업과 기업의 결혼모습이다. 임세령의 이른 결혼은 재벌가의 닫혀진 삶을 사는 일이 녹녹치 않았을것이다. 자신의 존재를 발견하고 내면이 성장해갈 선택의 시간이 부재했다. 행복한 결혼을 유지하기엔 고통을 견디는 내면의 성장이 되어있는가? 필수요소다.이원주가 부모님과 행복하고 단란했던 시절의 모습은? 이재용이 아들과 부인 임세령과 단란했던 시간이 있다. 딸 이원주를 안고 있는 모습은.. 2020. 10. 27.
이건희 가짜편지 내용이 주는 삶의 철학의미(+유언이 없는 이유) 고(故)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이 생전에 썼다는 출처 불명의 편지글이 온라인을 중심으로 빠르게 퍼지고 있다. 급기야 삼성 측이 편지를 두고 "고인이 쓴 글이 아니다"라고 수습에 나섰다. 26일 온라인 커뮤니티와 카카오톡 등에는 '이건희 회장이 남긴 마지막 편지'라는 제목의 글이 퍼졌다. 편지를 퍼나른 이들은 "이건희 회장이 남긴 편지가 감동"이라며 고인이 남긴 글로 편지를 소개했다.편지를 보면 '돈과 권력이 있다해도 교만하지 말고, 부유하진 못해도 사소한 것에 만족을 알며, 피로하지 않아도 휴식할 줄 알며 아무리 바빠도 움직이고 또 운동하시라'는 내용이 담겼다. 이어 '당신의 몸을 대신해 아파줄 사람은 결코 없을테니, 물건을 잃어버리면 다시 찾거나 사면 되지만 영원히 되찾을수 없는 것은 하나뿐인 생명이라오.. 2020. 10. 27.
728x90
반응형